클라라 수영복 화보, 몸매 노출보다 더 중요한 하이컷의 비밀

하이컷 화보, 에디터스 컷에 클라라 수영복 화보가
공개됐습니다.

컨셉은 와일드 비치.

와일드 비치 '클라라' - 하이컷 105호


러플 장식의 아레나 수영복.

네온 옐로 컬러.


클라라 눈빛 연기가 점점 좋아지고 있음.



역시 아레나 수영복, 뱀피 무늬의 야성미를 

터프하게 표현하는 클라라.




다음 수영복이 개인적으로 제일 예쁜 것 같은데

에스닉한 패턴, 경쾌함과 귀여움을 강조한

핑크 컬러 비키니 수영복.


표정 묘함...





하이컷은 이전에도 윤아와 유리, 한예슬, 인피니트, 정우성 등의 A급 스타 화보 등으로

계속 관심을 끌고 히트치고 있는 회원제 E-BOOK 사이트다.










감각적인 사진으로 온라인, 오프라인 매거진의 유료화에 앞장서고 있는데

뉴스페이퍼와 매거진의 장점을 결합한 페이퍼진(PAPERZINE)을 컨셉으로

700원이라는 적지도 크지도 않은 가격으로 무가지와 유가지의 사이에 포지셔닝하며

서비스를 하고 있다.






특히 E-BOOK의 경우 연간회원에게 공개하는 독점서비스 이용료가

1년에 6900원이다.

스타를 활용한 매거진이 광고를 이용한 무가지와 구독료 기반으로 운영되는 유가지로

나뉘는데 그 사이의 블루오션을 잘 공략하고 있는 것 같다.


7월 9일부터 아이폰, 아이패드에서 감상할 수 있는 어플을 공개한다고 한다.






인쇄를 기반으로 하는 종이 매체가 대부분 온라인에 의해 사라지고 있고

온라인 역시 유료화가 힘들다는 결론이 난 상황에서

끊임없이 강력한 스타 마케팅으로 대중을 유혹하는 것은

하이컷의 성공이라는 의미도 있겠지만 

실은 컨텐츠 유료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내는데 큰 몫을 하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



사진 = 하이컷 


위의 공감하트를 누르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읽으실 수 있습니다.

컬트피디닷컴은 공감과 공유에 의해 운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