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뉴스 리뷰

채널A의 예견된 사고방송, 중국인들에게 전합니다. 채널A 재허가 취소 청원

EUN^^B 2013. 7. 9. 16:51

꿈많던 중국인 여고생 두명이 아시아나 항공 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생각만 해도 가슴 아픈 일입니다.

괜히 제가 남일인데도 중국에 미안하고 막 그렇습니다.


그런데 채널A 뉴스특보에서는 윤경민 앵커가 

"정부관계자가, 사망자 두 명은 중국인으로 추정된다는 소식 들어와 있습니다. 

한국인이 아닌 중국인 두 명이 사망자로 신원이 파악이 됐다는 소식 들어와 있습니다. 


우리 입장에서는 다행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라는 상식 밖의 발언으로 어마어마한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8일 채널A 유재홍 사장은 주중 한국대사관 공식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10대 어린 학생들이 희생된 상황에서 앵커가 피해자의 친지와 

중국인의 심정을 헤아리지 못했다. 

이런 말을 한 것은 명백한 실수이며 경솔한 발언이었다"라는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중국인의 상처와 분노를 덮을 수 없었습니다.







중국 포털사이트인 소후닷컴에는

현재 기사에 댓글이 21만여개 달렸습니다.






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고 

한국인으로서 죄스럽고 수치스럽습니다.


앵커의 인성과 자질을 떠나 이것은 방송사의 존폐에 위기를 주고 있는 상황입니다.

SNS를 통해 채널A와 TV조선의 내년 3월 재 허가 취소 청원이 시작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