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2

채널A 중국인 사망 다행, 방통위 중징계

지난 아시아나 여객기 착륙 사고 내용 보도에서 중국 국민의 사망에 대해 '다행'이라고 표현한 채널A의 '뉴스특보'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중징계를 받았다. 방통심의위는 "생명은 국적에 상관없이 소중한 가치를 지니는 것인데도 인명사고에 대해 우리나라 국민이 아니면 다행이라고 표현한 것은 생방송 중의 단순 말실수라고 하기엔 심의규정 위반 정도가 매우 중하다"라며 '해당 방송 프로그램 관계자에 대한 징계'와 '경고'를 결정했다. 채널A 뉴스특보는 지난 7일 새벽 아시아나 여객기 착륙 사고 방송에서'사망자의 신원이 중국인으로 파악됐다'는 뉴스 이후,앵커가 "우리 입장에서는 다행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라고말해 비난을 받았었다.

채널A의 예견된 사고방송, 중국인들에게 전합니다. 채널A 재허가 취소 청원

꿈많던 중국인 여고생 두명이 아시아나 항공 사고로목숨을 잃었습니다. 생각만 해도 가슴 아픈 일입니다.괜히 제가 남일인데도 중국에 미안하고 막 그렇습니다. 그런데 채널A 뉴스특보에서는 윤경민 앵커가 "정부관계자가, 사망자 두 명은 중국인으로 추정된다는 소식 들어와 있습니다. 한국인이 아닌 중국인 두 명이 사망자로 신원이 파악이 됐다는 소식 들어와 있습니다. 우리 입장에서는 다행이라고 말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라는 상식 밖의 발언으로 어마어마한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8일 채널A 유재홍 사장은 주중 한국대사관 공식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10대 어린 학생들이 희생된 상황에서 앵커가 피해자의 친지와 중국인의 심정을 헤아리지 못했다. 이런 말을 한 것은 명백한 실수이며 경솔한 발언이었다"라는 사과문을 ..

미디어/뉴스 리뷰 2013.07.09 (2)